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상문, PGA 공동 선두 진입…병역법에는 "강경 입장"





 

프로골프선수 배상문(29)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현대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2라운드에서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배상문은 11일(한국시각) 미국 하와이주 카팔루아 리조트의 플랜테이션 코스(파73, 7411야드)에서 열린 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4개를 잡아 4타를 줄이며 중간합계 11언더파 135타로 전날 2위에서 공동 선두가 됐다.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인 잭 존슨(미국)과 지난해 3승을 거둔 지미 워커(미국), 지난해 혼다 클래식 우승자 러셀 헨리(미국)가 공동 선두를 기록했다.



1라운드에서 5홀 연속 버디를 잡았던 배상문은 이날도 4번홀(파4)부터 6번홀(파4)까지 3개홀 연속 버디를 잡아내는 집중력을 보였다. 배상문은 10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아내며 공동 선두 그룹에 합류했다.



배상문이 선두를 달리고 있는 현대 토너먼트는 SBS 골프를 통해 생중계되고 있다.



한편 배상문은 지난 연말 병무청으로부터 국외여행 기간 연장 불가 방침을 통보받아 병역법에 따라 1월 중 귀국해 입대해야 한다. 이에 배상문은 지난 8일 현대 토너먼트 대회를 앞두고 기자회견에서 “군 문제에 대해 법적 조치를 하겠다”고 강경한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배상문은 지난 2013년 미국 영주권을 얻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배상문’‘PGA’‘배상문’‘PGA’‘배상문’‘PGA’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