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대철 “친노 대표되면 줄탈당…'정동영당'은 잘못된 전술”

새정치민주연합 정대철 상임고문이 정동영 전 의원의 탈당에 대해 “집권가능성이 낮아진 새정치연합을 살리기 위해서 신당이 필요하다는 데 동감한다”면서도 “(정 전 의원처럼) 자꾸 좌클릭 쪽으로 간다면 전술적으로도 옳지 않다”고 말했다. 12일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다.



정 전 의원은 지난 11일 국회 기자회견을 통해 “대표적 민주·진보 인사들이 참여한 ‘국민모임’이 촉구하고 있는 새로운 정치세력의 건설이 시대정신에 부합한다”며 탈당과 함께 진보정당 창당을 선언했다.



신당론자인 정 고문은 “진보진영의 공백과 제1야당으로서 새정치연합의 무기력함을 메우기 위해서도 새로운 신당이 필요하다”며 “특히 호남에서는 절반 이상 혹은 3분의 2 이상이 신당하라고 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국민의 지지도를 더 증폭시키고, 집권가능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도리어 중도나 중도 우파까지 포함할 수 있는 이념적 스펙트럼을 가져야 한다”면서 정 전 의원의 창당 구상과는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 2·8 전당대회서 친노 패권주의가 또 이기면, 집권가능성이 대단히 회의적이기 때문에, (일부 의원들의 ) 탈당 기색이 증폭될 것으로 보여진다”고 덧붙였다.



이날 새정치연합 비대위원회의에서도 정 전 의원의 탈당에 대한 쓴소리가 흘러나왔다. 전당대회준비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성곤 의원은 “정 전 의원의 탈당은 전당대회 찬물을 끼얹는 일”이라며 “이러한 분열행위는 향후 보궐선거 그리고 총선거에서 야권의 패배로 이어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