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한항공 여승무원 무릎 꿇은 이유가, 호박같이 생겨서…'충격'

‘대한항공 여승무원’. [사진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캡처]




전직 대한항공 여승무원이 조현아 전 부사장의 ‘갑질 논란’을 폭로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백화점 모녀와 대한항공 조현아 전 부사장 등 상위층 ‘갑질 논란’에 대한 내용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는 익명을 요구한 전현직 대한항공의 승무원은 ‘땅콩회항’과 관련해 “이번 사건 같은 일은 비일비재하다. 이런 게 뉴스에 나왔다는 게 오히려 의아할 정도”라고 증언했다.



이어 전직 대한항공 여승무원은 “로열패밀리가 타면 늘 비상이 걸려 전날부터 회의를 한다. 좋아하는 음료와 가수 등에 대한 교육도 이루어진다. 비행기에 그들이 탄다는 것 자체가 공포다”고 밝혔다. 또 “아무 말이 없으면 칭찬일 정도로 바짝 긴장 상태”라고 전했다.



특히 전직 대한항공 여승무원는 과거 대한항공 오너일가가 여승무원의 외모를 비하했다고 폭로해 충격을 안겼다.



전직 대한항공 여승무원은 “조현아 전 부사장이 사무장한테 ‘저렇게 호박같이 생긴 애를 왜 서비스를 시키냐’고 했다더라. 사무장이 후배한테 시켜서 ‘가서 사과드려라’고 말했다. 실수한 것도 아니고 서비스 실수도 아니었다. 그런데 얼굴이 마음에 안 든다는 이유로 무릎을 꿇고 사과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제작진은 박창진 사무장으로부터 전해 받은 USB 안의 녹취파일도 공개했다.



녹취파일에는 ‘중년 남자들이 국토교통부 조사에서 입을 맞추라며 은밀한 지시를 내리는 것’과 ‘어떤 이유를 대더라도 부사장의 지시가 아니라고 진술하라’ 등의 말이 담겨있었다. 또 ‘이번 일이 끝나고 나면 절대 잊지 않겠다’는 내용도 있었다.



이를 공개한 박창진 사무장은 “여승무원들은 그 상황에 대해서 본인이 직접 욕설도 듣고 파일로 맞기도했지만 자긴 그런 적이 없다고 진술했다더라”며 “이 일이 잠잠해지고 나면 모 기업이 주주로 돼 있는 대학교에 교수 자리로 이동시켜주겠다는 제안을 받았다더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대한항공 여승무원’. [사진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