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성 절도 피의자 도주

병원 치료를 받고 있던 대구의 한 여성 절도 피의자가 도주했다.



대구 중부경찰서는 12일 달아난 현모(39)씨를 쫒고 있다고 밝혔다. 현씨는 이날 오전 8시쯤 대구시 중구의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화장실을 다녀오겠다"고 말한 뒤 그대로 창문을 통해 달아났다.



현씨는 지난 11일 대구시 중구의 A귀금속 판매점에서 100만원 상당의 금목걸이를 훔친 혐의로 체포됐다. 이후 유치장에서 복통을 호소해 경찰이 병원으로 데려갔다. 경찰은 "훔친 금목걸이를 삼켜서 배가 아픈 것으로 알고 병원 치료를 받게 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155㎝의 키에 약간 통통한 현씨의 인상착의를 대구시내 전 경찰관과 공유하며 추적 중이다.



대구=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