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캐리비안베이, 겨울에도 핫(hot)해요!





이달말까지 커플패키지 등 최대 50%할인 판매



 '여름 뿐 아니라 겨울에도 핫해요!'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캐리비안 베이(everland.com/web/caribbean)는 우리나라 워터파크 문화를 선도해 왔다. 원래 워터파크하면 여름에만 찾아가는 줄 알지만 겨울철에도 핫한 여행지다. 겨울철에도 따뜻하고 이색적인 물놀이 체험이 가능하다.

 겨울철 캐리비안 베이는 다른 계절에 비해 여유롭게 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 또 유수풀, 스파 등 높은 수온의 풀장에서 따뜻하게 물놀이를 즐길 수 있는 장점도 있다. 게다가 다양한 할인 프로모션으로 알뜰한 이용이 가능해 이색 겨울 즐길 거리를 찾는 가족, 친구, 연인 등 모두에게 안성맞춤이다.

 그 중에서 캐리비안 베이 실내외를 연결하며 유유히 흐르는 유수풀은 김이 모락모락 올라오는 따뜻한 물에 몸을 맡긴 채 설경을 구경할 수 있어 손님들에게 인기가 많다. 겨울철에도 성수기와 동일하게 야외 전 구간을 오픈함으로써 국내 최장 길이인 550m 유수풀을 마음껏 이용할 수 있다.







 추울 것 같지만 전혀 아니다. 겨울에는 유수풀 뿐만 아니라 모든 풀장의 수온이 30∼32도 이상으로 따뜻하다. 특히 지난 해부터는 인근 용인시 환경센터에서 발생하는 폐열을 난방에 활용해 난방비도 절감하고, 이산화탄소 발생량도 줄이는 등 11석 2조의 효과를 거두고 있다.

 이 외에도 유수풀 주변으로 노천 온천 분위기의 다양한 야외 스파들이 있는데 수온이 36∼41도이다. '뜨끈'한 수온을 유지하고 있는데 강한 물살을 이용해 마사지를 받을 수 있는 '바데풀'이 특히 손님들의 인기를 끌고 있다.



 실내인 아쿠아틱 센터에는 파도풀, 다이빙풀, 워터 슬라이드, 스파 등의 수중 시설이 모여있다. 온 가족이 함께 이용하기에 좋고, 독립 가옥 형태의 휴식 시설인 '스파 빌리지'와 '아쿠아틱 카바나'도 이색적인 나들이나 데이트 명소로 적합하다.

 한편 이달 말까지 캐리비안 베이 이용객이라면 누구나 화려한 빛의 축제 '로맨틱 일루미네이션'이 펼쳐지고 있는 에버랜드 야간(오후 5시 이후) 이용권을 정상가 대비 50% 할인된 1만원에 구입할 수 있어 낮에는 따뜻한 물놀이를, 밤에는 환상적인 로맨틱 데이트를 하루에 모두 즐길 수 있다. 에버랜드 매표소에 캐리비안 베이 당일 이용권을 제시하면 특별가를 적용받을 수 있다.

 

또한 캐리비안 베이는 가족, 친구, 연인 등 2인 이상의 손님들을 위해 이달 말까지 '커플 패키지권'과 '삼삼오오 패키지권'을 마련해 2~5인 이용권을 정상가 대비 약 50% 할인된 가격에 구입할 수 있으며, 3인 이상부터는 츄러스, 치킨팝콘 등 캐리비안 베이 인기 스낵도 함께 증정한다.

패키지권을 구입하려면 에버랜드 홈페이지에서 쿠폰을 출력해가거나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등 에버랜드 SNS에 게시된 할인 정보 이미지를 공유해 매표소에 제시하면 된다.

캐리비안 베이는 평일 오전 10시부터 저녁 6시, 토요일은 오전 9시 30분부터 저녁 7시, 일요일과 공휴일은 오전 9시반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