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겨울철 난방비 줄이는 법, 적게 쓰고 따뜻하게 지내는 10가지 노하우



 

매서운 추위가 기승을 부리는 겨울철. 난방을 할수록 따뜻하게 지낼 수 있지만 그만큼 난방 비용도 상승한다. 그렇다고 난방비 폭탄 걱정에 무작정 보일러를 끄고 지낼 수는 없는 노릇. 적게 쓰고 따뜻하게 지낼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겨울철 난방비 줄이는 법 10가지를 알아보자.



▶보일러, 무조건 끄는 것만이 답이 아니다.

- 외출 시 보일러를 끄지 말고 외출모드로 설정하자. 사람이 없는 집에 보일러를 가동한다는 것이 아까울 수는 있으나, 전원을 껐다가 다시 가동하게 되면 내려갔던 온도를 다시 끌어올릴 때 더 많은 연료가 소모된다는 사실. 이는 난방비 절약에 역효과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



▶타이머 기능 활용

- 보일러는 타이머 기능을 이용해 1시간에 5-10분씩만 가동한다. 굳이 매 시간 보일러를 틀어놓지 않아도 집안에 항상 훈훈한 기운이 돌게 하는 효과적인 방법이다.



▶가습기를 함께 사용하기

- 난방 시 가습기를 틀어 습도를 높여주면 공기 순환이 빨라져 온도상승 효과를 빠르게 볼 수 있다. 공기 중 수분이 열을 오래 간직해 에너지 소비량도 절감되는 일석이조의 효과가 있다.



▶탕파 사용하기

- 탕파는 주머니에 뜨거운 물을 넣고 그 열기로 몸을 따뜻하게 하는 기구이다. 가정용 핫팩과 같으며 1회 사용 시 6-7시간 지속되어 수면 시 곁에 두면 유용하다.



▶ 단열용 에어캡 사용하기

-기술자가 아니어도 직접 하기 쉽고 저렴해 널리 알려진 방법이다. 일명 '뽁뽁이' 라고 불리는 단열용 에어캡만 붙여줘도 실내온도는 상승하고 더불어 난방비도 감소한다.



▶단열필름 시공하기

- 창문에 에어캡을 붙이는 방법은 저렴하고 대중적이지만 사람에 따라 번거롭게 느껴질 수 있다. 이럴 땐 단열필름을 시공해보자. 외부의 시야를 가리지 않아 답답하거나 지저분해 보이지 않는다.



▶외풍 차단하기

-아무리 난방을 해도 바람이 든다면 바람 차단을 위한 암막커튼을 설치해주자. 밤낮으로 항상커튼을 쳐 놓는 것은 비효율적인 방법이니 해가 잘 드는 때에는 커튼을 활짝 젖혀 집안 온기를 유지시켜주는 것이 좋다.



▶ 바닥에 카페트 깔기

- 방바닥에 카페트를 깔아주면 바닥에서 올라오는 찬 기운을 잡을 수 있다.



▶수도꼭지는 냉수 방향으로

- 소량의 온수를 사용할지라도 보일러는 가동된다. 수도를 사용한 뒤에는 냉수 쪽으로 수도꼭지 방향을 돌려놓는 습관을 기르자. 다음 사람이 무심코 물을 틀더라도 보일러가 가동되지 않아 소소한 절약이 가능하다.



▶ 옷 든든히 갖춰 입기

- 기본 중의 기본이지만 많은 사람들이 이를 지키지 않고 있다. 실내에서는 반팔을 입고 있으면서 난방비 걱정을 하고 있지는 않은가? 긴 상·하의를 입고 지내는 것만으로도 체온 유지에 도움이 된다. 이 때 넉넉한 사이즈의 옷을 입는 것이 좋은데, 의류와 신체 간 공기층을 형성하여 체감 온도를 높일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