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둥이' 엄마 정승연, 송일국 매니저 임금 논란 해명 "어처구니 없다" 격분, 무슨 일?

`슈퍼맨 삼둥이 정승연 송일국 매니저 임금 논란 해명`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송일국과 어머니 김을동의 매니저 임금 논란에 대한 정승연 판사의 해명 글이 눈길을 끌고 있다.



정승연 판사는 지난 8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페이스북에 남편 송일국의 매니저 논란에 대한 해명 글을 올렸고 이를 임윤선 변호사가 9일 SNS를 통해 공개했다.



임윤선 변호사가 공개한 글에 따르면 정승연 판사는 “정말 이따위로 자기들 좋을 대로만 편집해서 비난하는 것을 보면 어처구니가 없다”며 “해명을 해도 듣지도 않고 자기가 보는 거만 보는 사람들”이라고 언급했다.



이어서 “문제 된 매니저는 처음부터 어머님(김을동)의 인턴이었다. 당시 어머님께서 문화관광부 의원이셔서 한류관련 조사를 하는 목적으로 와 있던 친구였다”면서 “그런데 남편이 한창 드라마 촬영 중에 매니저가 갑자기 그만 두면서 누군가 사무실 업무를 봐 줄 사람이 급하게 필요했다. 그때 가장 한가한 어머님의 인턴이 바로 그였다”고 덧붙였다.



정승연 판사는 “공무원이면 겸직금지가 문제가 돼 국회에 문의를 해보니 이 친구는 정식 보좌관이 아니라 인턴에 불과해 공무원이 아니고 겸직금지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했다. 정식 매니저를 채용할 때까지 전화 받고 스케줄 정리하는 등의 임시 알바를 시키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또 정승연 판사는 “알바비는 당연히 우리 남편이 전부 지급했다. 휴대폰으로 전화 받는 것이 주된 업무였으니 출퇴근은 대부분 종전대로 국회로 해서 자기 업무를 봤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2009년 KBS 시사기획 ‘쌈’은 김을동 의원이 아들 송일국 매니저와 운전기사를 보좌진으로 등록해 국민이 낸 세금으로 월급을 줬다는 의혹을 제기해 논란이 불거진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슈퍼맨 삼둥이 정승연 송일국 매니저 임금 논란 해명, 슈퍼맨 삼둥이 정승연 송일국 매니저 임금 논란 해명, 슈퍼맨 삼둥이 정승연 송일국 매니저 임금 논란 해명, 슈퍼맨 삼둥이 정승연 송일국 매니저 임금 논란 해명, 슈퍼맨 삼둥이 정승연 송일국 매니저 임금 논란 해명, 슈퍼맨 삼둥이 정승연 송일국 매니저 임금 논란 해명, 슈퍼맨 삼둥이 정승연 송일국 매니저 임금 논란 해명’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