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한항공 박창진 사무장, 여승무원 웃는 모습보고…'충격'

‘대한항공 박창진 사무장’ ‘대한항공 여승무원’. [사진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캡처]




 

‘땅콩회항’ 사건의 대한항공 박창진 사무장이 끝내 고개를 떨어뜨렸다.



10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백화점 모녀와 대한항공 조현아 전 부사장 등 ‘갑질 논란’에 대한 내용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는 특히 대한항공이 ‘땅콩회항’의 피해 당사자인 박창진 사무장을 내쫓기 위해 ‘찌라시’ 작업을 벌였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대한항공 박창진 사무장은 이날 방송에서 자신이 국토부 조사에서 조현아 전 부사장의 폭행과 폭언이 없었다고 진술한 이유를 설명하면서 이후 입장이 바뀌게 된 계기에 대해 설명했다.



대한항공 박창진 사무장은 회사 고위 임원들의 은폐지시를 받아들여 국토부 진술조사에 임해 지시한 대로 진술을 했다. 박 사무장은 “개인으로서 그것을 거부할 힘이 없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국토부 진술이 끝난 뒤 이튿날 대한항공 박창진 사무장은 지인으로부터 자신에 대한 찌라시 내용을 전해듣고 진실을 알려야겠다는 결심을 하게됐다고 말했다.



방송에서 소개된 찌라시 내용에는 ‘1타 2피’라는 말이 등장하는데 대한항공이 이번 사건을 계기로 원래 능력이 없고 승무원을 성희롱하는 등 근무태도가 불량한 박창진 사무장을 정리하려 한다는 내용이었다.



하지만 ‘그것이 알고 싶다’와 인터뷰한 전현직 대한항공 직원들은 하나같이 박창진 사무장을 “강직하고 부하 여승무원들에게조차 내외하며 어려워하는 성격”이라고 증언했다.



‘그것이 알고 싶다’는 대한항공 박창진 사무장에 대해 18년을 대한항공에 근무하며 수차례 우수 승무원상을 받고 단 한차례 승진에서도 누락된 적 없는 ‘잘 나가는 직원’이었다고 소개했다.



또한 이날 방송에서는 문제의 여객기에 탑승했던 승무원들에 대한 검찰 조사가 진행된 날 한 대한항공 여승무원이 소리없이 웃고 있는 모습을 공개했다. 해당 대한항공 여승무원은 검찰조사를 마친 후 대기하고 있던 차에 올라탔는데 그 안에는 대한항공 관계자들이 타고 있었다.



이 모습을 본 대한항공 박창진 사무장은 차마 말을 잇지 못했다. 대한항공 박창진 사무장은 이내 “여승무원들은 그 상황에 대해서 본인이 직접 욕설도 듣고 파일로 맞기도 했지만 자긴 그런 적이 없다고 진술했다더라”며 “이 일이 잠잠해지고 나면 모 기업이 주주로 돼 있는 대학교에 교수 자리로 이동시켜주겠다는 제안을 받았다더라”고 주장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대한항공 박창진 사무장’ ‘대한항공 여승무원’. [사진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