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영란법' 본회의 처리 제동…이달 처리 무산될 듯

12일 국회가 본회의를 열어 자원외교 국정조사 계획서를 채택합니다.

또 대통령과 장관급 공직자의 친인척 비리를 감시할 특별 감찰관 후보를 선출합니다.

부정청탁과 금품수수 금지를 담은 이른바 '김영란법'의 처리는 2월 임시국회로 넘어갈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이상민 법제사법위원장은 "김영란법이 정무위를 통과하더라도 법안 검토를 위한 닷새 간의 숙려기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물리적으로 오늘 상정 자체가 불가능하다"고 말했습니다.

JTBC 핫클릭

이상민 "김영란법 후다닥 처리할 일 아니다"김진태 "김영란법 피해, 국민에게 돌아갈 것"법사위원들 "김영란법 적용 대상 줄여야"'김영란 법' 여야 지도부 환영…내부선 '불편한 속내'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