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상반기 놓치면 개혁 못 한다" 친박계도 가세한 인적쇄신론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오른쪽)가 11일 대구 북부시외버스터미널 무료급식소를 방문해 배식 봉사를 했다. 김 대표는 “박 대통령이 잘돼야 우리나라가 잘되지 않겠느냐”며 “도와주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봉사에는 주호영 정책위의장(오른쪽 셋째)과 문화·예술인 자원봉사단 ‘누리스타’ 회원 등이 함께했다. [프리랜서 공정식]


“올 상반기가 박근혜 정부의 개혁을 밀어붙일 마지막 골든타임이다. 늦어도 설(2월19일) 전에는 청와대 비서실장을 포함한 인적 쇄신이 이뤄져야 한다.”

"늦어도 설 전에는 물갈이해야"
김무성 "참모 때문에 대통령 고생"



 박근혜 대통령의 측근으로 꼽히는 한 새누리당 의원은 11일 이렇게 말했다. 그는 “집권 3년차 상반기를 놓치면 더 이상 어떤 성과도 낼 수 없다. 전면적 인사 쇄신을 단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영한 전 민정수석의 ‘항명 사태’ 파문으로 새누리당도 어수선하다. 충격이 큰 만큼 청와대를 향한 인적 쇄신 요구가 더욱 거세졌다.



 ‘정윤회 문건’ 파동 때부터 인적 쇄신을 요구한 비박계 인사들은 김 전 수석의 사퇴를 맞아 더욱 날을 세웠다. 4선의 정병국 의원은 “정윤회 파동부터 김 전 수석 사퇴까지 연쇄적 대형사고가 터졌다”며 “대통령의 스타일도 바뀌어야 하고 정홍원 국무총리와 김기춘 비서실장, 비서관 3인방을 모두 교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참에 정치권과 청와대의 소통 역할을 할 정무장관을 신설해야 한다. 서청원 최고위원 등이 적합하다”고 제안했다.



 정윤회 문건파문 때만 해도 청와대를 감싸던 친박계에서도 더 두고 보기는 어렵다는 기류가 급속히 퍼지고 있다. 한 중진 의원은 “김 전 수석의 충정은 이해가 가지만 시점과 모양새가 안 좋았다”며 “국민의 시각에서 이 문제를 바라봐야 한다”고 말했다. 수도권 초선 의원은 “청와대 개편을 피할 수 없게 됐다”고 지적했다.



 김무성 대표도 이날 우회적으로 쇄신 인사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민생탐방차 대구 무료급식소를 찾은 김 대표는 “박 대통령이 잠도 안 자면서 일하는데 밑에 사람들이 대통령을 잘못 모셔서 요새 대통령이 머리가 아프다”고 말했다.



 영남의 한 재선 의원은 “박 대통령도 작금의 상황을 심각히 생각할 것”이라며 “박 대통령의 발언 수위에 따라 민심이나 당내 분위기가 요동칠 것”이라고 예상했다.



 새정치민주연합은 강도 높은 인적 쇄신을 촉구했다. 서영교 원내대변인은 “김영한 전 민정수석의 항명과 그에 대한 조용한 사표수리로 인해 청와대 인적 쇄신이 필요한 이유가 하나 더 추가됐다”며 “신년 기자회견에서 인적 쇄신에 대한 대책, 전면개각에 대한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압박했다.



 한정애 대변인도 “박 대통령은 비선실세 국정농단 사태에 대해 분명히 사과하고 비서실 공직 기강 확립, 김기춘 비서실장과 문고리 3인방 등을 포함한 강도 높은 인적 쇄신 대책을 보여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가영·위문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