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버지에게 간 이식한 일병 … 부대, 수술비 2500만원 지원

12사단의 최전방 일반전초(GOP)에서 81㎜ 박격포 탄약수로 복무중인 이진혁(21·사진) 일병은 지난해 11월 간경화로 위중한 상태였던 아버지 이광민(49·광주광역시)씨를 위해 간 이식 수술을 했다. 간경화 판정을 받은 아버지의 상태가 급속히 나빠졌기 때문이다. 이 일병은 전남대 병원에서 간의 60%를 떼 아버지에게 이식하는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그러나 수술비가 문제였다. 지인들의 도움으로 2000여 만원은 모았지만 여전히 2500여 만원이 부족했다. 이런 사정이 알려지자 이 일병 소속부대인 대대와 연대는 물론이고 상급부대인 12사단과 3군단 사령부까지 나섰다. 3군단 관계자는 “ 장성에서부터 병사에 이르기까지 자발적으로 돈을 모았고 지난 8일 이 일병 가족에게 2500만원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정용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