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진현, 아시안컵 주전 수문장 꽉 잡았다

오만과의 아시안컵 첫 경기에서 승리한 축구 대표팀은 13일 쿠웨이트와 2차전을 치른다. 슈틸리케 감독은 “조 2위가 되면 8강전을 브리즈번에서 치르는데 경기장 조건이 나쁘다. 조 1위를 해야 한다”며 쿠웨이트전 필승을 다짐했다. 한국영(맨 앞) 등 대표팀 선수들이 11일 회복훈련을 하고 있다. [캔버라=뉴시스]


김진현
‘가제트 팔’ 김진현(28·세레소 오사카·사진)이 아시안컵 대표팀 주전 수문장으로 낙점받았다. 신들린 선방과 안정적인 경기 운영으로 울리 슈틸리케 감독의 신임을 얻었다.

오만전 결정적 슈팅 잇단 선방
슈틸리케 "교체 필요성 못 느껴"



 김진현은 10일 호주 캔버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오만과 아시안컵 A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골키퍼로 나서 무실점 경기로 팀의 1-0 승리를 이끌었다. 김진현은 A매치 64경기를 뛴 베테랑 정성룡(30·수원), 인천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이끈 김승규(25·울산)와의 치열한 수문장 경쟁에서 우위를 확보했다.



 오만전에서 김진현의 진가는 후반 종료 직전에 나왔다. 후반 추가시간 아마드 알 호스니(31·사함)의 결정적인 헤딩슛을 동물적인 몸놀림으로 막아냈다. 김진현이 쳐낸 공은 크로스바를 퉁긴 뒤 한참을 날아갔다. 김진현의 선방이 아니었으면 다 잡았던 승리를 놓치는 상황이었다.



 슈틸리케 감독은 11일 “김진현이 침착하고 안정감 있게 경기를 했다. 빠른 반응 속도로 경기 막판 오만의 슈팅도 잘 막아냈으며 발로 하는 플레이도 잘 했다”고 칭찬했다. 선방 능력뿐 아니라 필드 플레이어처럼 공격이 전개될 수 있도록 하는 능력도 좋았다는 의미였다. 이어 슈틸리케 감독은 “굳이 주전 교체가 필요할까 싶은 생각이 들었다”며 향후 아시안컵 경기에도 김진현을 중용할 뜻을 내비쳤다. 김진현은 “후반 막판에 분위기가 처지면 안 된다는 생각으로 집중했다”면서 “팀이 이기기 위해 어떤 상황에서든 내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캔버라=김지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