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메이비·윤상현 문자 들여다보니…결혼 앞두고 문자에 애정 '가득'







배우 윤상현이 예비신부 메이비와의 문자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윤상현은 3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인간의 조건2’ 에 출연했다. 방송에서 윤상현은 자가용, 인터넷, 돈, 쓰레기, 휴대폰 없이 사는 ‘오無(무) 라이프’ 미션을 수행했다.



이날 윤상현은 제작진에게 휴대폰을 맡기기 전에 예비신부 메이비에게 문자를 보냈다. 이를 본 은지원은 “휴대전화로 무엇을 가장 많이 하느냐?”고 물었다. 윤상현은 “그녀(메이비)와의 문자, 그녀와의 셀카”라고 답했다.



윤상현이 카메라에 공개한 예비신부 메이비와의 문자 메시지에는 ‘핸드폰도 그냥 뺏기는 건가?’ ‘그럼 연락할 수 있을 때 해요’ ‘조심하고’ 등의 애교 섞인 내용이 적혀있었다. 윤상현은 메이비에게 ‘어. 뺏기는 거’ ‘그래. 3일 뒤에 봅시다’ 등으로 답했다.



제작진이 윤상현에게 “진짜 메이비랑 통화 안 해도 괜찮냐”고 묻자 윤상현은 “우린 통화는 잘 안 한다”며 웃었다.



한편 윤상현의 소속사 엠지비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지난해 11월 “두 사람(윤상현·메이비)이 2015년 2월 8일 결혼한”며 “결혼식 장소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전한 바 있다. 앞서 윤상현은 SBS ‘힐링캠프’를 통해 “만나는 사람이 있다”며 “6세 연하의 여자 친구와 결혼을 생각하고 있다”고 고백한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메이비 윤상현’ [사진 인간의 조건 방송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