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체조직기증이란 '생명나눔 활동'…"떠나는 길, 타인에게 도움 주고파"





 

‘인체조직기증’은 사후에 피부와 뼈·연골·인대·혈관·심장판 등을 기증하는 ‘생명나눔 활동’을 의미한다.



인체조직기증은 사망 후 15시간(냉장 안치 시 24시간) 이내에 이뤄져야한다. 기증된 인체조직은 가공·보관 단계를 거쳐 환자에게 이식된다. 1명의 인체조직기증은 최대 100명의 생명을 살릴 수 있다.



인체조직기증은 서약, 사망 후 기증 접수, 유족 상담 및 감염성 질환 여부 등 검사, 조직은행 이송, 기증 및 시신 정돈, 유가족 인도의 과정 순으로 진행된다.



한편 지난해 12월2일부터 23일까지 한국인체조직기증위원본부가 국내 거주 20세 이상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42.4%가 인체조직기증에 대해 ‘알고 있다’고 답했다.



생전에 인체조직 기증을 약속하는 희망서약을 하겠느냐는 질문에는 42.3%가 긍정적으로 답했다. 부정적 대답은 12.3%, 보통은 45.4%였다.



희망서약에 긍정적 대답을 한 사람들은 ‘떠나는 길에 타인에게 도움을 주고 싶다’는 이유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부정적 대답을 한 사람들은 ‘막연한 두려움’ ‘기증과 서약에 거부감이 들어서’ 등의 이유를 들었다.



생전에 인체조직기증 의사를 밝힌 가족이 숨지면 어떻게 하겠느냐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64.4%가 기증에 동의하겠다고 답했다. 동의하지 않겠다는 응답은 7.5%에 그쳤다.



한국인체조직기증지원본부의 서종환 이사장은 “올해부터 기증자 등록제와 기증희망자 등록제가 시행되는 만큼 국민 인지도가 올라갈 것”이라고 기대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인체조직기증이란’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