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간추린 뉴스] 빚 독촉 때문? … 양양 주택 방화범 검거

속초경찰서는 지난해 12월 29일 강원도 양양의 주택에 불을 질러 박모(39·여)씨와 세 자녀 등 일가족 4명을 숨지게 한 혐의로 이모(41·여)씨를 8일 긴급체포했다. 경찰은 이날 오후 서울에서 이씨를 검거해 속초로 압송했다. 경찰은 화재 현장에서 휘발유 흔적이 발견된 데 이어 숨진 일가족 모두의 혈액에서 수면 유도제 성분이 검출된 점 등으로 미뤄 방화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벌여왔다. 이후 사고 현장에서 이씨에게 1000만원을 빌려줬다는 박씨의 메모가 발견되면서 이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추적해왔다. 경찰은 이씨가 빚 독촉을 받자 방화를 결심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 중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