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이 데리고 외식할 때



INFORMATION
가격 페이스트리 피자 1만2천원, 데리야키오징어떡볶이 2만원, 파인애플볶음밥 1만5천원, 삼겹살 파스타 2만5천원, 치즈버거수프 1만2천원
위치 서초구 고무래로 10-7
영업시간 오전 10시~오후 8시
문의 www.mamakidsnori.com

아이의 놀이 공간이 따로 마련된
마마

마마 비스트로는 푸드 스타일리스트 출신의 채성미 씨가 직접 음식을 만든다. 수고스럽지만 보다 건강한 음식을 선보이기 위해 매일 아침 가락시장에서 신선한 재료를 사다 요리한다. 아이들의 입맛에 자극적이지 않도록 간을 맞추고 시럽보다는 식재료의 단맛을 활용해 감칠맛을 낸다.

채소를 잘게 썰고 파인애플로 달콤함을 가미한 파인애플볶음밥과 맵지 않은 데리야키 통오징어 떡볶이는 아이들이 특히나 좋아하는 요리다. 메뉴를 주문하면 리코타치즈 샐러드, 카프레세, 콘샐러드 같은 신선한 샐러드와 컵케이크, 머핀 같은 디저트, 과일 그리고 음료까지 구성된 샐러드 바를 이용할 수 있다.

식사 예약을 할 때 파티나 모임의 콘셉트를 이야기하면 공간 데커레이션은 물론, 원하는 요리도 뷔페처럼 구성해 즐길 수 있다. 파티에 곁들이면 좋을 와인이나 맥주는 따로 판매하지 않지만, 직접 가지고 와 즐기는 것은 가능하다.

깔끔하고 아늑한 실내 인테리어 또한 식사 분위기에 한몫한다. 화려하지 않아도 편안한 가족 모임 장소로는 이만한 곳이 없을 듯. 비스트로 카페 마마는 아이들이 놀 수 있는 공간 키즈노리도 함께 운영하고 있다. 식사가 끝난 아이들은 바로 옆에 위치한 놀이 공간에서 놀 수 있다.





INFORMATION
가격 히코리-스모크드 바비큐 콤보 2만5천9백원, 레드 베리 프레스 1만9천9백원, 더빅치즈버거 1만9천9백원, 핫 퍼지 브라우니 1만5천9백원, 치지 맥 9천5백원(사이드 메뉴, 음료 포함)
위치 송파구 올림픽로 300 롯데월드몰 캐주얼동 5층
영업시간 오전 10시 30분~오전 2시
문의 www.hardrock.com/seoul

캐주얼한 레스토랑을 찾는다면
하드록카페 서울

영국의 유명 기타리스트 에릭 클랩턴의 단골집. 하드록카페가 잠실 롯데월드몰에 서울점을 오픈했다. 큰 창 너머엔 석촌호수와 공원이 보이고, 하우스 밴드의 라이브 뮤직을 들을 수 있다. 미국에서는 이미 마니아층이 두터운 터라, 오픈 전부터 국내에 거주하는 외국인들의 문의가 쇄도했다고.

그 인기를 증명하듯 매장 안에는 외국인 가족들이 가득해 거짓말 조금 보태 여기가 서울인지, 뉴욕인지 모를 정도다. 하드록카페에서는 여러 종류의 음식이 함께 플레이팅된 메뉴를 시켜 여럿이 나눠 먹는 것이 좋다. 햄버거와 립 같은 캐주얼한 메뉴들이라 요리에 별 신경 쓰지 않으리라 생각하면 오산.

모든 요리는 신선도를 위해 로컬 재료를 사용하고, 미슐랭 스타 레스토랑 출신의 셰프가 요리한다. 패티는 두껍고 고기의 식감이 느껴질 정도로 적당히 다져 만들었다. 히코리-스모크드 바비큐는 폭립과 치킨, 쇠고기 브리스킷 중에서 콤보는 두 가지, 트리오는 세 가지를 선택할 수 있다.

옛날 패밀리 레스토랑을 연상케 하는 핫 퍼지 브라우니는 하겐다즈 아이스크림을 사용해 진한 바닐라 맛과 홈메이드 브라우니를 함께 즐길 수 있는 메뉴다.

키즈 메뉴를 주문하면 사이드 메뉴와 음료가 제공되고, 주문지 뒤에 아이들이 음식을 기다리는 동안 지루하지 않게 색칠 공부를 할 수 있는 종이와 크레용을 준비해준다. 그림을 완성하면 자그마한 선물도 준다.





INFORMATION
가격 슈렉크림파스타 2만원, 컬렉터스 통닭 3만5천원, 계절과일 리코타샐러드 1만8천원, 애플우유 9천5백원, 보성녹돈 목살구이스테이크 3만2천원, 컬렉터스 버섯정원 3만4천원
위치 강남구 선릉로162길 51
영업시간 오전 11시~ 오후 11시(오후 4~5시까지는 브레이크 타임)
문의 www.collectorskitchen.com

아이의 눈을 사로잡는 비주얼
컬렉터스 키친

외관에 세워진 장식용 미니 쿠퍼 한 대, 문을 들어서자마자 양쪽 벽을 따라 걸린 컬러풀한 조윤진 작가의 작품들. 컬렉터스 키친은 작지만 곳곳에 섬세하게 신경 쓴 인테리어가 돋보이는 곳이다. 청담동의 번화가를 살짝 벗어난 골목 안쪽에 위치해 사람이 붐비지 않아 여유롭다.

당일 배송된 재료 사용을 원칙으로 요리하고 있는 컬렉터스 키친의 메뉴는 플레이팅뿐만 아니라 아이디어를 더해 독특하고 건강한 음식을 선보인다. 특히 초록 빛깔이 시선을 사로잡는 슈렉크림 파스타는 시금치를 양껏 갈아 소스로 만들었다.

시금치가 눈에 띄지 않기 때문에 아이들도 거리낌 없이 먹는다. 수박의 동그란 단면을 두툼하게 잘라 깔고, 그 위에 홈메이드 리코타치즈와 채소를 얹은 계절과일 리코타샐러드는 수박의 달달한 맛과 발사믹소스의 상큼한 맛의 조화가 매력적이다.

연말을 맞아 새로운 메뉴를 출시했는데, 레스토랑의 이름을 딴 컬렉터스 통닭은 깨끗이 손질한 통닭 속에 각종 채소를 채워 이틀 동안 숙성시킨 후 오븐에 구워내, 담백하고 살코기가 부드러운 것이 특징이다.

워낙 준비 시간이 길다 보니, 평소에는 하루 3개까지만 판매하지만, 이틀 전에 예약하면 그 이상의 양도 가능하다. 음료에도 건강을 생각하는 마음을 담았다. 특히 애플우유는 엄마들이 아이들을 위해 찾는 인기 메뉴 중 하나다.

신선한 사과를 우유와 함께 갈고 그 위에 천연 벌꿀을 넣어 단맛을 냈다. 테라스에는 큰 원형 테이블이 준비되어 야외 분위기 속에서 가족 파티를 즐길 수 있다.





INFORMATION
가격 타르타르소스를 곁들인 새우한치튀김 1만9천5백원, 달콤한 꿀을 곁들인 진한 4가지 치즈피자 1만9천5백원, 진한 카포나타소스를 얹은 소시지파스타 1만9천5백원, 스트로베리 에이드 8천원
위치 용산구 이태원로 272 패션5 3층
영업시간 오전 11시~오후 11시
문의 02·796-7223

나폴리 분위기가 물씬
베라 피자 나폴리

이탈리아 나폴리 피자 챔피언에게 교육받은 셰프들이 화덕 피자를 만드는 곳. 모자이크 타일로 마감된 테이블이나 해, 달 등 입체적인 벽 타일, 조명 등 베라 피자 나폴리는 요리뿐만 아니라 인테리어까지도 나폴리에서 직접 공수해온 것들로 완성됐다.

이탈리아 요리에 사용되는 주요 재료는 이탈리아에서 직접 가져온다. 이탈리아산 토마토는 한국산 토마토보다 신맛이 적고 달큼한 맛을 지녀 조리했을 때 맛이 깔끔하고, 치즈와 올리브유는 진한 풍미가 특징이다.

베라 피자 나폴리의 키친 한쪽에 자리한 화덕은 이탈리아 장인들이 폼페이 지역의 화산재로 만든 것으로 아이들의 이목을 사로잡는다. 견과류를 잘 먹지 않는 아이들에게는 바삭하게 구운 피스타치오를 얹은 새우생면파스타를, 채소를 잘 먹지 않는 아이들에게는 잘게 다진 채소를 토마토소스에 볶아 만든 카포나타소스의 소시지파스타를 추천한다.

아이들이 잘 먹지 않는 재료와 좋아하는 재료를 섞어 절묘하게 맛을 내 엄마들이 즐겨 찾는 메뉴들이다. 튀김옷이 얇아 담백한 새우한치튀김, 고르곤촐라치즈 특유의 향이 적고 리코타, 모차렐라 등 네 가지 치즈가 조합된 피자는 꿀에 찍어 먹는 달콤한 맛 때문에 남녀노소 불문하고 즐겨 찾는 메뉴다.

기획=김은정 레몬트리 기자, 사진=양성모(JEON Studio), 유대선(770 Studio)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