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병들 군복 빨래 직접 안해도 된다

올해부터 일부 부대를 시작으로 군복세탁, 제초작업(풀뽑기), 폐품처리 등 비(非) 전투분야 업무는 민간에 위탁된다. 따라서 장병은 이들 업무에서 벗어나 전투 훈련에 전념할 수 있게 된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8일 "장병이 전투임무에 집중하도록 전투 근무지원 분야를 민간업체에 위탁하거나 민간인을 직접 채용해 업무를 맡기는 '민간개방 기본계획'을 수립해 올해부터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국방부는 육군 제2 작전사령부 예하 3개 부대에 올해 시범적으로 시행하기로 했다.내년에는 9개 부대, 2017년에는 12개 부대로 확대한다. 국방부 관계자는 "군이 운영하는 마트(PX) 등 복지시설에 근무해온 장병도 민간인으로 대체하면 2019년까지 예산 2400억원을 절감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비 전투분야에서 임무를 수행중인 부사관은 상사 기준으로 연 6066만원, 7급 군무원은 5138만원의 인건비가 들어간다. 이들 자리에 민간인을 고용할 경우 1인당 연간 2830만원의 예산이 들어가 비용이 절감된다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민간업체에 용역을 맡기면 이들 부대에서만 192개의 일자리 창출효과도 생긴다.



장병이 직접 하던 군복 세탁과 폐품 수집 등 비 전투분야 업무도 민간에 위탁된다.



국방부는 부대 내 비 전투분야 업무를 민간에 넘길 경우 장병 840여명의 감축 효과도 생긴다고 말했다. 국방부는 "장병이 일과를 마친 뒤 휴식을 보장받을 수 있어 전투 분야에 더 집중할 수 있다"고 기대 효과를 강조했다.



장세정 기자 zh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