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르고 붙이고 '엿장수 채용', 위메프 갑질논란 확산되자 …

[앵커]

수습사원 11명을 별다른 설명도 없이 해고한 뒤, 논란이 커지자 말을 바꿔 채용한 회사가 있습니다. 국내 3대 소셜커머스 업체인 위 메이크 프라이스, 위메프입니다. 어떤 일이 있었던 걸까요.

이윤석 기자입니다.

[기자]

소셜커머스 업체인 위메프는 지난달 중순 영업직 수습사원 11명 전원에게 해고를 통보했습니다.

기준 미달이란 이유였습니다.

[위메프 관계자 : 채용을 진행함에 있어서 뽑고자 했던 인재상에 약간 못 미친 경우죠.]

그런데 인터넷에서 부당 해고란 비난이 쏟아지자 갑자기 입장을 바꿨습니다.

11명 전원을 다시 채용하기로 한 겁니다.

위메프는 해고가 아니라 채용을 위한 테스트 과정에서 탈락했을 뿐이라고 해명합니다.

[위메프 관계자 : 저희는 계약한 적도 없고요. 해고도 아니고 복직도 아니고 탈락이고. 불합격에서 합격으로 정정이 된 겁니다.]

하지만 JTBC가 입수한 당시 계약서류엔 '새로운 계약을 체결하지 않을 경우 계약이 갱신된 것으로 본다'는 조항이 있습니다.

임금, 퇴직금, 휴가, 기밀유지 등의 내용도 있습니다.

사실상 정식 채용이었던 셈입니다.

전문가들은 부당해고라고 말합니다.

[배연직/공인노무사 : 근로를 제공하고 급여를 받기로 약정한 계약이라면 근로계약으로 보는 추세입니다. 기준에 미달한다고만 하는 건 사실상 부당해고라고 봐야 합니다.]

불투명한 채용 과정이 문제가 되자, 뒤늦게 생색내기용 대책을 내놓은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JTBC 핫클릭

"미생 찍나?" 위메프…정규직 전환 놓고 갑질 논란'채용 갑질' 논란 '위메프'…벤처 성장통 VS. 노동 착취'친절하게' 주문하면 커피 반값…이벤트 배경은 '씁쓸''백화점 모녀' 어머니 황씨 피의자 전환…다른 의혹도"죽이겠다" 협박까지…악성 민원 '갑질'에 직원 속앓이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