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빌린 돈 안 갚아"…JYJ 멤버 김준수, 사기 혐의 피소

[앵커]

인기 그룹 JYJ의 멤버 김준수씨가 사기 혐의로 고소를 당했습니다. 제주도에 호텔을 짓는 과정에서 건설사로부터 돈을 빌린 뒤에 갚지 않았다는 건데요. 김씨는 회계처리상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김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제주도의 한 호텔입니다.

이 호텔 건설에 참여한 건설사 2곳이 JYJ의 멤버 김준수씨를 고소했습니다.

호텔 시설 운영 자금이라며 차용증까지 쓰고 빌려 간 돈 49억여원을 갚지 않았다는 겁니다.

[OO건설업체 관계자 : 차용증을 받고 빌려주다 보니까 집도 팔고 땅도 팔고 해서 하도급 업체들에 대금 일부분이라도 지급하고 있습니다.]

건설사 측은 지난해 11월 제주지방법원에 김씨를 상대로 대여금 지급 명령 신청을 냈습니다.

법원은 김씨가 49억 원을 갚아야 한다며 건설사 손을 들어줬습니다,

김씨 측은 이들의 주장이 터무니없다는 입장입니다.

김씨 측은 "건설사들이 주장하는 차용증은 회계처리 과정에서 썼던 것일 뿐 실제 변제 의무가 있는 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정희원 변호사/김준수 측 법률 대리인 : 차용증 자체가 의미가 없는 거죠. 사실 거짓인 거죠. 내일 당장 명예훼손죄, 사기죄, 무고죄로 고소할 예정입니다.]

제주에서 사건을 넘겨받은 서울 강남경찰서는 조만간 김씨를 불러 조사할 방침입니다.

JTBC 핫클릭

사기혐의 피소 김준수 "한류스타 흠집내기"…맞고소로 대응코코엔터 김우종 지명수배…국제기구 '인터폴'에 공조 요청연예인 주식부자, 1위 양현석…주식 가치 1900억 육박이정재·임세령 열애 인정…동양 빚 100억 탕감 의혹은?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