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일 고위경제협의회, 일본 수산물 수입 규제 등 논의

한일 양국은 8일 ‘제13차 고위경제협의회’를 열고 일본산 수산물 수입규제조치 해제 문제 등 양국 간 경제 현안을 논의했다.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이날 협의에서 양측은 올해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을 맞아 양국 간 경제협력 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켜 가자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양측은 특히 후쿠시마 원전 사고에 대한 대응으로 이뤄진 정부의 일본산 수산물 수입규제 조치 해제와 관련해 긴 시간 논쟁을 벌였다.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2013년 9월부터 일본 8개 현의 수산물 수입을 금지하고 있다. 일본 측은 원전사고 이후 오랜 시간이 지났는데도 수산물 수입규제가 풀리지 않았다며 조속한 시일 내에 규제를 해제해줄 것을 우리 정부에 요청했다. 이에 우리 측은 2008년 광우병 소고기 파동을 거론하면서 소비자 우려 등을 감안해야 한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한다.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일본산 수산물이) 정말 안전하다면 왜 안전한지를 국민에게 이해시키는 것이 중요하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일본은 또 강제 징용 피해자 배상문제와 관련해 “투자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영향이 매우 크며 그렇게 되면 양국 경제관계도 어려울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우리 측은 “강제 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는 현재 재판이 진행중인 사안으로 판결 동향을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