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양 일가족 화재 사망사건 용의자 검거

지난해 12월 29일 강원도 양양의 주택 화재로 일가족 4명이 숨진 참사는 평소 알고 지내던 40대 여성의 방화로 밝혀졌다.



속초경찰서는 8일 주택에 불을 질러 박모(39·여)씨 등 일가족 4명을 숨지게 한 혐의(현존 건조물 방화치사)로 용의자 이모(41·여)씨를 긴급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날 오후 서울에서 이씨를 검거했다.



박씨는 지난해 12월 29일 오후 9시40분쯤 양양군 현남면 정자리에 있는 자신의 집에 큰아들(13)과 딸(9)·막내아들(6) 등과 함께 있던 중 화재가 발생해 모두 숨졌다. 박씨의 남편 이모(44)씨는 교통사고 요양 치료를 위해 가족과 떨어져 지내 사고 당시에는 집에 없어 화를 면했다.



사고 직후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합동 감식을 벌인 결과 방안에서 휘발유 흔적이 발견된 점, 숨진 일가족 4명 모두의 혈액에서 수면 유도제 성분이 검출된 점 등으로 미뤄 방화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벌였다. 특히 경찰은 사고 현장에서 이씨에게 1000만원을 빌려줬다는 박씨의 메모가 발견됐고, 박씨와 이씨의 통화 내역이 많은데다 사고 직후 주변 폐쇄회로TV(CCTV)에 이씨의 차량이 찍혀 있는 점 등으로 미뤄 이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수사를 벌여왔다.



경찰은 숨진 박씨에게 돈을 빌린 이씨가 빚 독촉을 받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 중이다.



속초=이찬호 기자 kabea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