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故 조성민 두자녀 환희·준희 부쩍 자라…작년에 방송된 영상편지 보니





지난 6일은 故 조성민의 기일이었다. 조성민의 두 자녀 환희와 준희의 근황에 관심이 커지고 있다.



지난해 6월 16일, 故 최진실 어머니는 손주 환희 군과 준희 양의 근황을 전한 바 있다.



故 최진실의 어머니 정옥숙 씨는 종편 MBN ‘힐링토크쇼 어울림’에 출연해 손주 환희 군과 준희 양의 근황을 알렸다.



이날 방송에서 故 최진실의 아들 환희 군과 딸 준희 양은 부쩍 자란 모습이었다. 환희 군은 사춘기를 겪는 듯 말수가 줄고 친구들과만 어울리려 했다.



정 씨는 환희 군에 대해 “집에서 말을 너무 안 해서 서운하기도 했는데 친구들 만나니까 저렇게 밝다”면서 서운함을 보였다.



이어 정 씨는 “환희 군은 엄마 같은 배우가 되고 싶어 한다”면서 “준희는 가수가 되고 싶어 한다”고 손주들의 장래희망을 밝히기도 했다.



이후 환희 군은 영상편지에서 “할머니에게 고마운 것이 많다”면서 “할머니가 저희 때문에 고생하는 것 같고 잘 해드리고 싶다”고 표현하지 못한 마음을 담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MBN '힐링토크쇼 어울림' 방송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