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계 최초의 스팸광고 "아름답게 쓰인 책이 좋다면…" 무슨 말?

`세계 최초 스팸광고` [사진 중앙포토]






세계 최초의 스팸광고는 언제 발생했을까. 스팸(Spam)이란 받는 사람의 의도와 관계없이 무차별적으로 대량 배포하는 메시지를 뜻한다. 스팸은 주로 이메일 광고에 이용됐지만 요즘은 전화 문자와 각종 메신저에까지 퍼져있다.



스팸의 기원은 중세 유럽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13∼15세기에 걸쳐 유럽은 문맹률이 낮아지면서 독서 인구가 급증했다. 독서 인구가 늘어나면서 책에 대한 수요도 덩달아 증가했다. 이에 성경을 복제하는 수도사에게서 책을 만들기 위한 글쓰기까지 다양한 일이 시작됐다.



15세기 구텐베르크가 활판 인쇄 기술을 발명하기 전까지 책은 모두 손으로 한 글자씩 써야 했다. 책을 복제하는 장인에겐 높은 지식이 요구되며 보수도 높았다. 왕성한 수요에 부응할 수 있게 책이나 성경을 베껴 쓰는 장인이 늘면서 경쟁도 치열해졌다.



그 결과 이미 13세기 초부터 이런 장인끼리 경쟁에서 이기려는 의식은 싹트기 시작했다. 10종에 이르는 서로 다른 필기체를 우아하게 잘 다뤄 경쟁자를 압도하려는 노력하기 시작했다.



이들은 책에 멋진 수를 놓는 등 자신의 능력을 고객에게 어필했다. 또 책 말미에는 자신을 홍보하기 위한 선전 문구를 넣었다. “만일 아름답게 쓰인 책이 좋다면 ○○에 있는 누구를 찾으라”는 방식으로 잠재 고객을 유혹하는 문구를 넣었다. 이것이 중세 유럽에서 발생한 세계 최초의 스팸 광고라 알려져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세계 최초의 스팸광고, 세계 최초의 스팸광고, 세계 최초의 스팸광고, 세계 최초의 스팸광고, 세계 최초의 스팸광고, 세계 최초의 스팸광고, 세계 최초의 스팸광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