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21년 동안 방치된 동학농민군 유골, 안식처 찾게 될까

120년 넘게 방치된 동학농민군 지도자의 유골이 전적지인 황토현에 안장될 가능성이 커졌다. 감사원이 8일 “동학농민군 지도자 유골 안장사업의 추진이 부적정하다”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 유골 안장사업을 원활히 추진하는 방안을 마련하라고 통보하면서다.



1894년 농학농민혁명 당시 참수된 농민군 지도자의 유골이 121년 동안 고국에 묻히지 못한 사연은 1906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그해 9월 일본인 사토 마사지로는 전남 진도군에서 유골을 무단 방출해 일본의 홋카이도(北海道, 북해도) 대학으로 옮겼다. 그렇게 한 세기 가까이 잊혀졌던 유골은 1995년 훗카이도 대학 연구실의 창고에서 일본 아이누족 유골 5구와 함께 발견 되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유골에는 ‘1906년 진도에서 효수된 한국 동학당 수괴의 수급(머리), 사토 마시지로로부터’라는 글씨가 쓰여 있었다. 국내에선 한승헌 변호사 등 중심이 돼 봉환추진위원회를 만들어 반환운동이 일어났고, 훗카이도 대학 역시 “반인권적 처사”라는 비난을 피하기 위해 반환 운동에 협력하면서 1996년 5월 국내로 송환됐다. 영문도 모르고 유골의 상태로 고향땅을 떠난지 90년만의 환향이었다. 그러나 고국에서도 편안하게 영면하는 게 쉬운 일은 아니었다. 마땅한 안장처를 찾지 못한 유골은 전주역사박물관 수장고에 18년 넘게 방치됐다.



그러다 동학농민혁명 120년을 맞은 지난해 6월 동학농민혁명기념사업회는 전북 정읍시의 황토현 동학농민혁명 전적지에 유골을 안장하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이후 망자의 고향이 정읍이 아닌 진도라는 주장이 제기되고, 문화재청이 ‘황토현 전적지가 아닌 2017년 조성될 동학농민혁명기념공원의 희생자 묘역에 안장하는 게 합리적’이란 의견을 내면서 정읍시, 진도군, 전북, 문화재청 등 사이의 이견이 좁혀지지 않았다. 그러자 문화재제자리찾기(대표 혜문 스님)는 감사원에 유골 안장사업에 대한 감사청구를 했고, 감사원은 결국 “(문화재청의 상급기관인) 문체부가 적극 나서라”는 권고를 하게 됐다.



문체부가 감사원의 권고에 따라 이해관계를 조정하게 되면 121년 동안 묻힐 곳 없이 떠돌던 농학농민군 지도자의 유골은 드디어 안식처를 찾게 된다. 혜문 스님은 “동학군 장군의 유골을 세간의 무관심으로 20년 간 방치한 행위는 우리 시대의 부끄러운 자화상”이라며 “관련 단체와 기관에서 조속하게 해법을 찾아 안장할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혜문 스님은 감사원 권고에도 유골이 3·1절 전까지 안장되지 않으면 형법 제161조 사체보관 및 유골영득(遺骨領得, 남의 유골을 취득해 자기 것으로 만드는 것) 위반 혐의로 관련 기관을 검찰에 고발할 방침이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