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터넷서 3만원 주고 산 전자담배, 배터리 충전 중 폭발





담뱃값 인상 이후 전자담배가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국내에서 전자담배 폭발 사고가 일어났다.



최근 보도에 따르면 지난 4일 경북 경산에 사는 최모(52)씨 집에서 충전 중이던 전자담배가 갑자기 폭발했다.



전자담배 폭발 등과 관련해 최씨는 전자담배를 인터넷을 통해 약 3만 원 정도 주고 구입했다. 처음으로 배터리를 충전하던 중에 전자담배 폭발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전자담배 폭발사고는 배터리나 충전기 내부에 과전압이 흐르면서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최 씨가 구입한 전자담배는 국산 기화기와 중국산 배터리로 구성돼 있었다고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값싼 제품보다는 안전센서가 달린 정상제품을 사용해야 하며 배터리가 손상되거나 물이 닿으면 폭발할 수 있는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