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파리 테러 용의자 1명 자수, 2명은 추적중





프랑스의 풍자 주간지 ‘샤를리 엡도’의 테러 사건 용의자 3명의 신원이 파악됐으며 이 중 1명이 경찰에 자수했다고 외신들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로이터는 이날 ‘샤를리 엡도’ 사무실에 침입해 총기를 난사한 용의자들이 사이드 쿠아치(35), 셰리프 쿠아치(33) 형제와 하미드 무라드(19)이며, 무라드는 이날 오후 11시쯤 경찰에 자수했다고 AP는 전했다. AFP는 그가 자신의 이름이 소셜미디어에 계속 오르내리는 것을 보고 자수를 결심했다고 설명했다. 용의자 세 사람은 모두 프랑스 국적이며 지난해 여름 시리아에서 돌아왔다.



AP는 셰리프 쿠아치가 2008년 이라크 내 반군에 무장대원을 보내는 일을 돕다가 징역 18개월을 선고 받은 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또 이들 용의자들이 예멘에 근거를 둔 알카에다 조직과도 연계되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사건 현장의 목격자들은 “‘예맨의 알카에다’라고 언론에 전하라”고 말하는 것을 들었다고 AP는 전했다.



앞서 이날 오전 중무장한 괴한들에 의한 테러로 ‘샤를리 엡도’의 편집장 스테판 샤르보니에를 비롯한 직원 10명과 경찰 등 12명이 사망했다. 프랑스 정부는 파리 전역에 2차 세계대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의 테러 경계 경보를 발령한 상황이다.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은 사고 직후 사건 현장을 방문한 뒤 “반드시 범인들을 단죄할 것”이라고 강조했으며 미국, 영국 등 서방 정상들도 일제히 테러를 강하게 비판했다.



하선영 기자 dynami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