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킬미힐미’ 시청률 9.2% 수목극 2위 올라…지성 ‘민망’ 대사 어땠길래?



 

7일 첫 방송된 MBC 새 수목드라마 ‘킬미힐미’에서 배우 지성이 민망한 대사를 날리며 시청자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이날 ‘킬미 힐미’ 1회에서는 차도현(지성 분)이 어린 시절 받은 상처 때문에 다중 인격장애를 앓는 장면이 그려졌다. 미국에서 유학 중이던 도현은 한국에서 우연히 오리진(황정음 분)과 만나 범상치 않은 인연임을 예고했다.



불우한 어린 시절을 보낸 도현은 과거에 가정폭력을 당하는 여성을 구하다 우연히 않게 자신의 내면에 또 다른 인격인 신세기가 숨어 있는 것을 발견하게 된다.



이후 도현은 이 사실을 숨긴 채 태임(김영애 분)의 명령에 따라 한국에 오게 됐다.



이후 클럽에서 만난 오리진(황정음 분) 앞에서 신세기 인격을 드러낸 도현은 “기억해. 내가 너한테 반한 시간”이라고 다소 민망한 대사를 날렸고 이에 오리진은 소리를 지르며 질겁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킬미힐미 첫 방송, 본방사수하길 잘했다” “킬미힐미 첫 방송, 역시 지성과 황정음” “킬미힐미 첫 방송, 지성 다중인격 연기 잘한다” “킬미힐미 첫 방송, 앞으로 더욱 기대된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7일 ‘킬미힐미’ 첫 방송은 시청률 9.2%를 기록하며 수목극 2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MBC ‘킬미힐미’ 캡처]









‘킬미힐미 첫방송’ ‘킬미힐미 첫방송’ ‘킬미힐미 첫방송’ ‘킬미힐미 첫방송’ ‘킬미힐미 첫방송’ ‘킬미힐미 첫방송’ ‘킬미힐미 첫방송’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