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승환, 사과 쪼개기 위력…레슬링 선수 평균치보다 높은 악력 과시





 

‘돌부처’ 야구선수 오승환(33)이 악력으로 사과를 산산조각내 화제다. 이는 세로가 아닌 가로결로 잘렸다.



7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는 ‘이vs(대)오’ 특집으로 진행됐다. 이날 방송에는 일본 프로야구에 진출해 있는 동갑내기 야구선수 오승환과 이대호(33), 그리고 이들과 친분이 있는 방송인 정준하(43)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대호와 오승환의 체력대결이 펼쳐졌다. 방송을 앞둔 사전 인터뷰에서 오승환은 이대호보다 잘하는 것이 악력이라고 답한 바 있었다. 이들은 가장 먼저 맨손으로 사과 쪼개기에 도전했다. 보통 사과 꼭지 부분을 기준으로 세로로 쪼개는 것과 달리, 오승환은 사과를 가로로 쪼개겠다고 밝혔다.



이어 오승환은 손쉽게 사과를 옆면으로 쪼개는 경이로운 ‘악력’을 뽐냈다. 놀란 이대호는 “말도 안 된다. 많이 해본 것 같다”며 “연습하고 온 거 아니냐”고 말했다.



이에 오승환은 “나는 술 한 잔씩 마실 때 사과를 맨손으로 8조각으로 나눈다”며 또다시 사과를 쪼갰다. 8조각이 된 사과를 본 MC들은 “사과가 산산조각이 났다”며 경악했다.



한편 오승환의 알려진 악력은 82kg 수준으로 레슬링 선수들의 평균치보다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오승환 사과 쪼개기’‘오승환 사과 쪼개기’‘오승환 사과 쪼개기’ [사진 MBC 라디오스타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