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썰전’ 박지윤, “스티븐연, 조각같진 않지만 남친 만들고 싶은 외모”





 

JTBC ‘썰전’의 예능심판자 코너에서는 미국 전역을 뒤흔든 한국계 배우들의 활약에 대해 집중분석했다.



김구라, 강용석, 박지윤, 이윤석, 허지웅 등 예능심판자들은 드라마 ‘워킹데드’에서 한국인 ‘글렌’역으로 사랑받고 있는 스티븐연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박지윤은 “스티븐연이 ‘워킹데드’에서 여자친구를 보호해주는 역할로 여심을 사로잡고 있다”고 분석했고, 이윤석은 “한국드라마에도 잘 어울릴 것 같은 생김새”라고 평가했다. 이에 박지윤은 “조각같은 외모는 아니지만 ‘내 남자친구라면 어떨까?’라고 생각하게 되는 이미지인 것 같다”라며 공감을 표했다.



그밖에 영화 ‘메이즈 러너’로 대세남에 등극한 이기홍에 대한 이야기는 8일 목요일밤 11시, JTBC ‘썰전’에서 공개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