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완구 "국회만 경제 심각성 모르는 것 같다" 경활법 처리 촉구

새누리당 이완구 원내대표가 8일 "국회만 경제의 심각성을 모르는 것 같다. 야당이 인식을 같이 하고 협조해야 한다"며 쓴소리를 뱉었다. 12일로 예정된 국회 본회의 법안 처리를 앞두고서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지금 한국경제가 가라앉는다는 경고등이 켜졌는데 이대로 국회를 운영하면 큰일나겠다는 자괴감에 하루하루를 보낸다"며 "(이번 본회의에서) 경제활성화 법안 14건을 처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회에 산적한 투자여건 개선과 규제 완화 법안 처리를 위해선 야당의 역할이 절실하다"고 덧붙였다. "국회 선진화법 체제 아래에서 야당의 협조 없이는 한 개의 법안도 통과시킬 수 없는 만큼 본회의에 해당 법안들이 상정될 수 있도록 야당이 도와줘야 한다"는 것이다.



이 원내대표는 "정부는 국회가 해결해달라고 하는데 한 발짝도 못 나가고 있다"고도 토로했다.



이진우 기자 jw85@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