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역 3관왕에 반도체가 효자

한국이 2013년에 이어 2년 연속으로 무역 규모 1조 달러, 사상 최대 수출과 흑자라는 ‘무역 3관왕(Triple Crown)’을 달성한데는 반도체가 효자였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해 반도체ㆍ휴대전화와 같은 정보통신기술(ICT) 수출이 1738억8000만 달러로 집계됐다고 8일 밝혔다. 2013년보다 2.6% 증가해 사상 최대 규모다. 수입은 8.3% 증가한 875억4000만 달러였다. 이로 인한 무역수지는 863억5000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정보통신 산업은 전체 산업 수출(5731억 달러)의 30.3%를 차지한다.



품목별로 반도체·휴대폰 수출이 증가한 반면 디스플레이 패널과 디지털TV 수출은 감소했다. 반도체는 626억5000만 달러로 전년보다 9.6% 증가했다. 국내업체의 미세공정, 입체(3D) 낸드 등 기술 우위를 바탕으로 모바일 시장 주도권을 확보해 600억 달러를 돌파했다. 수출이 600억 달러를 넘어선 것은 단일 품목 중 처음이다.



휴대전화 수출은 264억4000만 달러로 전년보다 6.3% 늘었다. 지난해 상반기 높은 성장세를 보였으나, 샤오미 등 중국 업체 급성장에 따라 수출 증가율은 다소 완화됐다. 그러나 지난해 말 부분품 수출이 늘면서 증가세가 회복됐다.



디스플레이 패널은 283억8000만 달러로 3.2% 감소했다. 글로벌 수요가 정체되고 로컬 업체가 성장하면서 중국 수출이 193억 달러(7.9% 감소)로 부진했다. 디지털 TV는 67억8000만 달러로 8.7% 감소했다.



산업부는 올해 정보통신기술 수출이 세계 시장 성장세와 국내 업체들의 수출 경쟁력을 기반으로 상승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올해는 미국 중심의 완만한 성장과 스마트기기ㆍ서비스 확대에 힘입어 세계 시장이 완만한 성장세를 보일 전망”이라며 “다만 유럽연합(EU)의 경기 침체 가능성, 일본 엔저 공세, 중국의 기술 경쟁력 향상 등 대외 여건은 녹록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세종=박유미 기자 yumi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