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투명인간' 하지원, 특급 애교 "오빠 소주 한잔"에도 시청률은 '투명인간 급'



'투명인간' 하지원, 특급 애교 "오빠 소주 한잔"에도 시청률은 '투명인간 급'



투명인간 하지원(37)이 특급 애교를 선보였다.



7일 첫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투명인간’에서는 하지원이 첫 게스트로 출연해 유쾌한 입담을 뽐냈다.



하지원이 출연한 ‘투명인간’은 '회사에서 놀자'를 모토로 출연진이 직접 직장인들의 일터, 회사로 찾아가 투명인간 놀이를 하는 형식의 프로그램이다. 강호동이 메인 MC를 맡았다.



연예인 팀과 게스트는 1명씩 본인이 대결하고자 하는 직장인 1명을 지목한 후 사무실로 들어가 제한시간 내 직장인의 반응을 얻어내야 한다. 지목당한 직장인은 연예인 팀 또는 게스트를 보고도 안 본 척 투명인간 취급을 해 100초를 버텨야 한다.



게임이 시작되자 하지원은 “정재문 과장님”이라고 부른 후 “휴가 쓰실래요? ‘허삼관’ VIP 시사회가 있는데 제 옆자리에서 같이 영화를 보시겠어요?”라는 거절하기 힘든 유혹을 펼쳤다.



이어 하지원은 “이게 제 휴대폰 번호인데 휴가냐 하지원이냐 뭘 선택하시겠어요? 결정해달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결국 정재문 과장은 하지원의 연락처를 받기 위해 굴복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하지원은 정재문 과장에 이어 임진우 팀장을 공격했다. 하지원은 임진우 팀장을 향해 “오빠”라고 불렀다. 이어 “진우 오빠” “자기야” “여보” “오빠 소주 한 잔 하실래요?” 라고 부르며 막강한 애교 공격을 펼쳤다.



이후 임진우 팀장은 “30초 지나니 말소리가 들리더라. 여신 같은 존재가 오빠라고 외치고, 마지막에 뭐라고 했더라?”고 되물으며, 기억을 잃은 듯한 모습을 보여 폭소를 유발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