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갑내기' 이대호 오승환, 서로의 단점 언급에 정준하 "난감"





‘라디오스타’ 에 출연한 야구선수 한신 타이거즈의 오승환(33)이 소프트뱅크 이대호(33)의 단점을 폭로했다.



7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 라디오스타’-‘이 대(vs)오’특집으로 야구선수 이대호, 오승환와 두 사람과 친분이 있는 방송인 정준하가 출연했다.



이날 이대호는 오승환의 단점을 알려달라는 MC들의 질문에 “오승환은 단점이 없는 게 단점이다"라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그러나 오승환은 이대호에 대해 “정준하 부부가 한신 연고지인 오사카에 왔을 때 한신 유니폼을 입었다고 이대호가 삐쳤다”고 폭로했다.



MC들은 정준하에게 "이대호와 오승환 중 누가 더 좋으냐"라고 질문했고, 이에 정준하는 "와 이것 때문에 섭외했구나"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오승환은 "사실 대호가 잘 삐치는 편이다"라며 "정준하가 일본 오사카를 방문했을 당시 한신 유니폼을 입고 있어서 삐쳤었다"라고 폭로해 폭소케 했다.



이어 오승환은 “근데 (연고지 유니폼을 입는 건) 그건 너무 당연한 거다”며 이대호를 달래면서도 “대호가 묵직하고 풍채도 있는데 그런 일에 삐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이에 이대호는 “삐친 척 좀 했더니 진짜 삐친 줄 안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대호 오승환''이대호 오승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