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산재 근로자 생활안정자금 이자 부담 확 준다

산재근로자와 가족의 생활 지원을 위한 생활안정자금 융자 금리가 올해부터 3%에서 2%로 낮아진다. 이번 금리 인하는 신규 대출자 뿐 아니라 기존 대출자에게도 적용된다.



근로복지공단(이사장 이재갑)은 이런 내용의 산재근로자 생활안정 대책을 마련해 시행키로 했다. 이번 금리 인하로 산재근로자가 2000만원을 대출 받는다면 상환기간 5년 동안 100만원의 이자 부담을 덜게 된다. 올해 융자예산은 총 191억원이다.



융자 종류는 혼례비, 의료비, 장례비, 취업안정자금(이상 1000만원 한도), 차량구입비, 주택이전비, 사업자금(이상 1500만원 한도)이다. 취업안정자금은 산재장해자(1~9급)가 산업현장에 복귀한 경우 취업 초기 생활안정을 꾀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지원하는 돈이다. 융자대상은 산재 사망근로자의 유족, 상병보상연금 수급자, 장해등급 1~9등급 판정자, 산재 창업점포지원 확정자, 3개월 이상 요양 중인 저소득 산재근로자(평균임금이 최저임금 이하), 5년 이상 요양중인 이황화탄소 질병판정자다. 세대당 융자한도는 2000만원으로 여기엔 대학학자금 융자금이 포함된다.



융자를 희망하는 사람은 소정의 서류를 근로복지공단에 제출하거나 인터넷(www.kdream.net)으로 신청하면 된다. 접수기간은 올해 12월 15일까지다.



김기찬 선임기자 wol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