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카자흐스탄 졸음병 확산…졸음 쏟아져 "일상생활 불가"





 

카자흐스탄에 졸음병이 확산되고 있다.



카자흐스탄 투데이는 카자흐스탄 카라치 마을에서 원인 모를 졸음병이 급속히 확산되고 있다고 6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카라치에서 졸음병이 처음 나타난 것은 지난해 4월인데 지난 2주 동안 40명의 졸음병 환자가 추가로 발생해 카라치 전체 주민 680명 가운데 약 20%가 졸음병에 걸렸다.



이 병에 걸리면 신체가 마비되고 방향 감각 및 기억상실증을 동반한 졸음이 쏟아져 일상생활이 불가능해진다. 심한 경우에는 환각 증세가 나타나며 한 번 잠들면 이틀 이상 깨어나지 못하기도 한다.



현지 주민들은 병의 원인이 인근 우라늄 폐광에서 흘러나온 유해물질로 인한 환경 오염이라고 말한다. 그러나 카자흐스탄 질병 당국의 조사 결과 중금속 및 방사선 등의 수치는 정상 범위로 확인됐다.



한편 러시아 전문가 등을 포함한 대규모 조사단이 현장과 환자들을 수차례 검사했으나 아직까지 병의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카자흐스탄 졸음병 확산’ [사진 YTN 방송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