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기 인턴 정규직 되면 300만원 지원

제조업종 중소기업에서 청년 인턴으로 근무하다 정규직으로 전환된 뒤 1년 더 일하면 임금 이외에 300만원의 취업지원금도 받게 된다. 최장 6개월이던 중소기업 인턴기간은 3개월로 단축된다. 고용노동부는 이런 내용의 중소기업 청년인턴제 개편방안을 7일 발표했다. 중소기업 청년인턴제는 만 15~34세 이하 미취업 청년이 인턴 과정을 거쳐 정규직으로 취업할 수 있도록 정부가 인건비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고용부 박화진 인력수급정책국장은 “청년의 중소기업 장기근속과 조기 정규직 전환을 유도하는데 방점을 두고 제도를 개편했다”고 말했다.



고용부 청년인턴제 개편방안
15~34세 정규직 조기 전환 유도
기업에 돌아가는 지원금은 줄여

 고용부는 수혜자인 청년에게 지급되는 지원금은 올리고, 기업에 돌아가는 지원금은 줄였다. 지금까지 제조업 생산직 청년 근로자에게 220만원, 정보통신·전기·전자업종 근로자에게 180만원 지급하던 취업지원금을 제조업 근로자에겐 300만원, 그 외 업종은 180만원으로 조정했다. 단 중소 제조업에서 장기 근속하도록 정규직 전환 후 첫 달에 20%를 주고, 6개월 뒤 30%, 1년 뒤 50%를 준다. 기업에 최대 6개월간 월 80만원까지 지원하던 인건비는 3개월간 60만원으로 줄였다. 또 임금은 월 최저임금의 110% 수준인 128만원 이상 지급해야 청년인턴을 쓸 수 있다. 청년 인턴 중도 탈락률이 3년 평균 40%를 웃돌거나 정규직 전환율이 3년 평균 30% 미만인 기업은 청년인턴제 참여가 제한된다.



박유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