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준수·옥주현·정선아 뮤지컬 흥행 보증수표

그룹 JYJ의 김준수(사진 왼쪽)가 대중에게 가장 많은 사랑을 받은 뮤지컬 남자 배우로 선정됐다. 김준수는 국내 최대 티켓예매 사이트 ‘인터파크’가 7일 발표한 ‘2014년 골든티켓어워즈’의 ‘티켓파워 뮤지컬’ 부문에서 남자배우상을 차지했다. 여자배우상은 옥주현(가운데)과 정선아(오른쪽)가 공동 선정됐다.



지난해 티켓파워 남녀 1위

 ‘골든티켓어워즈’는 국내 티켓 시장의 70% 시장을 점유하고 있는 인터파크가 한 해 동안의 티켓 판매량과 온라인 관객 투표 등을 합산해 부문별 최고의 티켓파워를 가리는 상이다. 김준수와 옥주현은 2010년과 2012년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 수상이다.



 김준수는 뮤지컬 ‘디셈버’와 ‘드라큘라’에서 출연 회차 전석 매진의 기록을 세웠고, 온라인 투표에서도 총 2만4257표 중 9043표의 압도적인 표를 받으며 1위를 차지했다. ‘마리 앙투아네트’ ‘레베카’ ‘위키드’ 등에 출연한 옥주현과 ‘위키드’ ‘드라큘라’ ‘킹키부츠’에 출연한 정선아는 동점을 기록, 어워즈 최초로 공동 수상자가 됐다.



 연극배우 부문 티켓파워상은 연극 ‘황금연못’ ‘사랑별곡’의 이순재와 ‘친정엄마와 2박3일’ ‘오구’의 강부자가 받았다. 또 국내 뮤지션 부문은 가수 박효신이, 클래식과 전통예술·무용을 포함한 클래식 아티스트 부문은 소리꾼 장사익이 수상자로 선정됐다.



이지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