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버지 부시' 부부 결혼 70주년 미국 대통령 최장 해로 기록 경신

‘아버지 부시’로 불리는 조지 H W 부시(91) 전 미국 대통령(사진 왼쪽)과 바버라(90·오른쪽) 여사 부부가 6일(현지시간) 결혼 70주년을 맞이했다고 CNN이 6일 보도했다. 부시 전 대통령 부부는 결혼 55주년이던 2000년부터 역대 미국 대통령 최장 해로(偕老)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종전 최장 기록은 2대 대통령인 존 애덤스와 여성 운동가 애비게일 부부가 남긴 54년이다.



 부시 전 대통령 내외는 1945년 1월 6일 뉴욕주 라이에서 결혼한 뒤 텍사스 주로 이주해 6명의 자녀를 키웠다. 부시 전 대통령은 41대 대통령, 결혼 이듬해 태어난 큰 아들 조지 W 부시(69)는 43대 대통령을 지냈다. 둘째 아들 젭 부시(62) 전 플로리다 주지사는 2016년 대선 출마를 준비 중이다.



 생존한 전 미국 대통령 중 최고령인 부시 전 대통령은 지난해 말 호흡 곤란 증세에 대한 예방 차원에서 병원에 입원했다가 1주일 만에 퇴원해 현재 텍사스주 휴스턴 자택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다.



부시 전 대통령과 같은 해 태어났지만 6개월 늦은 지미 카터 전 대통령은 로잘린 여사와 올해로 69년째 결혼 생활을 이어와 이 부문 2위에 올랐다.



고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