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설] 대통령 기자회견, 불통 논란 불식시킬 계기 돼야

박근혜 대통령이 오는 12일 오전 신년 기자회견을 갖는다. 집권 3년차를 맞아 경제 혁신, 남북 관계 등 국정 운영방향에 관한 박 대통령의 구상이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박 대통령이 기자들과 문답식 회견을 갖는 건 지난해 1월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취임 후 박 대통령은 인사(人事) 사고나 세월호 참사 같은, 커다란 일이 생겼을 때도 기자회견을 하지 않았다. 담화문 발표로 대체하거나 국무회의나 청와대 수석비서관 회의의 발언을 통해 메시지를 던지는 방식을 선호했다. 국민들이 궁금해하는 걸 묻고 답하는 쌍방향 소통이 아니라 대통령의 입장을 일방적으로 지시·전달하는 방식은 불통 시비를 증폭시켰다. 효과도 반감됐다. 그런 점에서 박 대통령이 5년 임기의 반환점을 도는 2015년의 연두에 기자회견을 통해 구상을 밝히고 국민들의 이해를 구하겠다고 나선 건 평가할 만한 일이다.



 박 대통령이 국민들과 적극 소통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만큼 형식 못지않게 내용적 측면에서도 국민적 의혹이 속 시원히 해소될 수 있는 회견이 돼야 할 것이다. 정윤회 문건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에서 말끔히 씻어내지 못한 비선 실세들의 국정농단 의혹에 대해 국정의 최고 책임자인 박 대통령이 진솔한 자세로 국민들의 이해를 구하고 설득하는 계기가 되는 게 바람직하다. 청와대 수석의 입을 빌려 “몇 사람이 사심으로 나라를 뒤흔든 일”이라고 넘겨버릴 일이 아니다. 전직 청와대 비서관 등 대통령 주변인물이 직간접으로 연루된 게 드러난 만큼 기강을 바로잡을 대책도 함께 제시되는 게 바람직하다.



 박 대통령은 경제혁신 3개년 계획을 통한 경제의 체질개선, 노동시장 개혁, 공무원연금 개혁 등을 올해 시급히 해결해야 할 개혁 과제로 꼽고 있다. 힘있게 추진해나가겠다는 의지도 보이고 있다. 문제는 개혁엔 뼈를 깎는 고통이 따른다는 점이다. 이해 당사자들인 국민들의 이해와 협력 없인 해결하기 어렵다. 모처럼 마련된 신년 기자회견이 불통 논란을 불식하고 국민적 에너지를 한 곳으로 모을 수 있는 마당이 되길 기대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