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늘의 데이터 뉴스] 일본 나라빚 GDP의 245% 세계 최고



세계 금융위기는 각국 정부에 큰 부담을 남겼다. 경기 침체를 극복하기 위해 재정지출을 늘리며 나랏빚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7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국내총생산(GDP) 대비 정부 부채 비율이 가장 높은 나라는 일본이었다. 나라빚이 GDP의 245%나 됐다. 재정 위기에 시달리는 그리스(174%)와 이탈리아(137%)·포르투갈(131%) 등 남유럽 국가의 부채 비율도 높았다. 미국의 부채 비율은 GDP의 106%였다.



 국제통화기금(IMF) 레자 바치르 국가채무담당 헤드는 FT와의 인터뷰에서 “정부 채무를 판단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는 채무 비중이 아니라 구조다. 빚더미가 크지 않더라도 단기 채무로 이뤄져 있으면 더 위험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하현옥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