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히잡 쓰고 포르노 출연한 미아칼리파, 논란 일자 "중동 문제 나보다 심각"





포르노 배우 미아 칼리파가 히잡을 쓰고 포르노에 출연해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최근 외신들은 "레바논 출신 포르노 배우 미아 칼리파가 히잡을 쓰고 포르노에 출연, 무슬림의 맹비난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아 칼리파(22)는 레바논에서 태어나 자라다 10대에 미국으로 이주, 텍사스의 대학에 입학한 뒤 지난해 포르노 영화사와 출연 계약을 했다. 반응은 가히 폭발적이었다. 미아 칼리파는 최근 진행된 네티즌 인기투표에서 1위를 차지기도 했다.



그러나 미아 칼리파가 한 포르노 동영상에 히잡(무슬림 여성이 머리에 쓰는 스카프)을 쓰고 등장하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여성의 정숙함을 상징하는 히잡을 포르노의 소품으로 이용하는 도발적 영상에 아랍권 네티즌이 분노를 표한 것.



이에 칼리파는 "레바논에서 태어나고 자랐으니 다른 사람과 마찬가지로 정치적 의견을 밝힐 자격이 있다"며 "중동에서 나보다 심각한 문제가 많지 않다. 그 문제나 해결해라"고 냉소적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미아칼리파' 트위터]















'미아칼리파', '미아칼리파', '미아칼리파', '미아칼리파', '미아칼리파'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