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걸그룹 쥬얼리, 14년 만에 역사 속으로…'해체 결정' 이유는?





걸그룹 쥬얼리가 결성 14년 만에 해체했다.



8일 여러 가요 관계자들은 쥬얼리의 해체를 확인했다. 알려진 이유는 멤버들의 계속된 계약 해지 때문이다.



김은정·하주연·박세미·김예원 중 김은정이 먼저 소속사를 떠나면서 연기자로 전업했다. 하주연 역시 소속사와 재계약을 포기했고, 최근엔 박세미 역시 스타제국과 재계약하지 않기로 했다. 스타제국 측도 고민에 고민을 거듭한 끝에 팀을 존속시키지 않기로 했다.



한 가요 관계자는 "스타제국 신주학 대표가 특히 쥬얼리에 애정이 컸다. 쥬얼리로 골든디스크 대상까지 받은 추억이 있는 만큼, 팀을 포기한다는게 쉽지는 않았을 거다"라고 전했다.



이어 "하지만 멤버들의 미래와 회사의 사정을 모두 고려했을 때 멤버들을 보내주고 팀을 해체하는게 더 맞는 판단이라고 생각했다. 회사와 멤버들이 아주 훈훈하게 결별한 것으로 안다"고 소개했다.



쥬얼리는 2001년 1집 '디스커버리(Discovery)'로 데뷔했다. 당시 멤버는 박정아·이지현·정유진·전은미 등 4명이었다. 다음해에는 정유진과 전은미가 탈퇴했고, 서인영과 조민아가 합류했다.



이어 2집 '어게인(Again)'을 발매했고 '니가 참 좋아''슈퍼스타'를 히트시키며 사랑받았다. 그 때부터 국내 최정상급 걸그룹으로 자리했지만 2006년에는 이지현과 조민아가 팀을 떠났다.



그리고 다음해인 2007년 하주연과 김은정이 팀을 합류했고, 2008년에 '원 모이 타임'을 빅히트시킨다. 이 곡으로 제 23회 '골든디스크'에서 대상까지 거머쥐며, 최전성기를 구가한다.



2011년 팀의 기둥인 박정아와 서인영이 탈퇴하면서 김예원과 박세미가 합류했지만, 전성기의 인기에는 미치지 못했다. 활동도 잦지 않았다. 지난해 7월 싱글 '핫&콜드(Hot & Cold)'를 발표한 뒤로 개별 활동 중이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