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조희팔 비호' 검찰 수사관 체포…10억대 수수 혐의

[앵커]

희대의 사기범 조희팔의 측근으로부터 10억 원이 넘는 금품을 받아온 현직 검찰 수사관이 긴급 체포됐습니다. 이 검찰 직원은 5년 동안 조희팔과 관련된 사건 정보를 수집하고 분석하는 일을 해왔습니다.

JTBC 제휴사 대구일보 김종엽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이 대구지검 서부지청 총무과장 54살 오모 씨를 체포해 수사하고 있습니다.

오 씨는 2008년 6월쯤 조희팔의 범죄 수익을 숨긴 고철사업자 52살 현모 씨로부터 수사를 무마해주는 대가로 5천만 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또 3억 원 상당의 양도성 예금증서 등 지난해 10월까지 수십 차례에 걸쳐 10억원이 넘는 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오 씨는 검찰의 조희팔 관련 수사가 진행된 지난 2007년 8월부터 2012년 7월 사이 대구지검 특수부 수사과 소속으로 범죄정보를 수집하고 분석하는 일을 했습니다.

검찰이 조희팔 범죄수익 760억 원을 둘러싸고 횡령과 배임, 사기 등의 사건을 전면 재수사하면서 오씨의 혐의를 밝혀냈습니다.

조씨와 짜고 760억 원을 고철수입 자금으로 속여 관리하던 현모 씨를 최근 구속해 수상한 돈흐름을 포착한 것입니다.

오씨의 혐의가 확정되면 지금까지 조희팔 비호세력으로 처벌된 검·경 관계자는 김광준 전 서울고검 검사를 포함해 모두 4명으로 늘어납니다.

JTBC 핫클릭

조희팔, 국내에 1000억원 재산 은닉'조희팔 사건' 은닉자금 빼돌린 2명 추가 구속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