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휘발유값 1400원 vs 2300원…주유소마다 '들쭉날쭉'

[앵커]

요즘은 어느 주유소에서 기름을 넣느냐에 따라 가격이 천차만별입니다. 국제유가가 크게 떨어지면서 리터당 1400원 대인 곳이 있는 가하면, 아직도 2300원에 가까운 주유소도 있는데요. 가격이 이렇게 비싼 곳들은 다 꼼수가 있었습니다.

이윤석 기자입니다.

[기자]

지금 보시는 건 한국석유공사가 만든 유가정보 애플리케이션입니다.

전국 주유소의 유류 판매가격을 쉽게 비교해볼 수 있는데요.

이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해 서울에서 가장 저렴한 주유소와 가장 비싼 주유소를 직접 찾아가 보도록 하겠습니다.

서울 강서구의 한 주유소에 도착했습니다.

보시는 것처럼 휘발유 1리터의 판매가격이 1457원에 불과합니다.

최근 국제 유가가 급락하면서 이 주유소의 휘발유 판매가격도 낮아진 겁니다.

[김영식/주유소 업체 사장 : 정유사로부터 원유를 저렴하게 받고 있습니다. 작년에 휘발유 가격이 한때 2400원까지 올랐던 것에 비하면 굉장히 저렴하게 판매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일부 주유소들은 여전히 배짱영업을 하고 있습니다.

이번엔 서울 관악구의 한 주유소에 도착했습니다.

휘발유 1리터 가격이 2298원인데요.

조금 전에 들렀던 서울 시내 최저가 주유소보다 약 840원이 더 비쌉니다.

만약 휘발유 40리터를 주유한다고 했을 때 34000원 정도의 손해를 보는 겁니다.

이런 주유소들은 주로 대기업이나 관공서, 또는 대학교 주변에 몰려있습니다.

기름값의 영향을 덜 받는 법인카드 사용자들이 주고객입니다.

[박지호/경실련 소비자정의센터 간사 : 관공서나 대기업이 밀집해 있는 지역이 대부분인데, 특히 법인카드로 결제하는 고객들이 확보돼 있는 상태에서 굳이 '현 정세를 반영할 필요가 없다'는 배짱영업을 하고 있는 겁니다.]

같은 기름도 가격 차이가 큰 만큼 공개된 유가 정보를 적극 활용하라고 전문가들은 권합니다.

JTBC 핫클릭

고속도로 '알뜰 주유소' 얼마나 저렴한가 봤더니...한계상황 달한 원유가 전쟁 뉴욕시장서 한때 40달러대[저유가 충격] "러·유럽시장 위축될 것…체질개선 주력해야"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