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미나리꽝엔 벌써 봄내음



6일 부산시 기장군 철마면에서 농민들이 미나리를 수확하고 있다. 깨끗한 물에서 자라는 이곳 미나리는 맛과 향이 우수하다는 평을 듣고 있다.



송봉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