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트북을 열며] 새누리당의 망조

김정하
정치국제부문 차장
2010년 지방선거에서 패배했던 새누리당이 2년 뒤 대선에선 승리한 이유가 뭘까? 그에 대해 정치권과 학계에선 이미 수십 가지의 이론적 분석을 내놓고 있다. 그런데 가장 근본적이면서도 가장 간과되고 있는 승인(勝因)이 있다. 바로 박근혜 후보가 1987년 대통령 직선제 개헌 이후 처음으로 보수 진영의 정치적 통일을 이뤄냈다는 점이다. 87년 노태우-김종필, 92년 김영삼-정주영, 97년 이회창-이인제-김종필(김대중 지지), 2002년 이회창-정몽준(노무현 지지), 2007년 이명박-이회창 등 2012년 이전까지 보수 진영은 대선 때마다 늘 분열해 왔다. 특히 1997년·2002년엔 분열이 보수 진영에 치명적으로 작용했다. 하지만 2012년 박근혜 후보는 자유선진당을 흡수해 단일 보수 정당 구도를 완성했고, 친이계와 가까웠던 김무성 전 의원을 총괄선대본부장으로 영입해 당내 계파 갈등을 봉합하는 데 성공했다.



 그런데 2010년엔 어땠나. 당시 한나라당(현 새누리당)은 세종시 수정안 문제를 놓고 친이-친박으로 두 동강 난 상태였다. 의원들뿐 아니라 지지층의 균열도 심했다. 지방선거 때 친박 성향의 유권자 중 상당수가 한나라당(=이명박 대통령) 지지를 철회했고 그 결과 한나라당의 텃밭인 경남에서 무소속 김두관 후보가 당선되는 이변까지 벌어졌다. 2011년 서울시 무상급식 주민 투표가 실패로 끝난 것도 친이-친박 갈등과 무관치 않다. 친이계가 오세훈 서울시장을 박근혜의 대항마로 키우려 한다고 의심한 친박 진영이 투표를 적극 독려하지 않았던 것이다.



 이처럼 2010년과 2012년의 차이는 새누리당의 결속이란 변수를 빼놓곤 설명하기 힘들다. 야당은 우리나라의 유권자 구성 자체가 보수에게 유리한 ‘기울어진 운동장’이라고 불평하지만 그것도 보수 진영이 뭉쳐 있다는 전제 하에서만 성립하는 얘기다. 그런데 요즘 새누리당 돌아가는 상황을 보면 내년 총선이 2010년 모델처럼 되더라도 아주 놀랄 만한 일은 아닌 것 같다.



 박 대통령과 과거 불편한 관계였던 박세일 전 의원을 여의도연구원장에 임명하는 문제를 둘러싸고 지난 연말 김무성 대표와 친박계 사이에 큰 파열음이 났다. 이어 5일엔 공석인 당협위원장 선출 방식을 놓고 다시 한번 양측이 맞붙었다. 2012년 이후 잠잠하던 계파 갈등이 다시 촉발된 양상이다. 김 대표는 사상 처음으로 공천권을 포기하는 대표가 되겠다고 공언했다. 하지만 친박계는 김 대표가 자신의 대권 행보를 위해 내년 총선 때 어떤 형태로든 노림수를 만들 것이란 의심을 거두지 않고 있다. 오픈 프라이머리 도입 논의가 본격화되면 양측의 충돌은 더욱 심각해질 수 있다. 벌써부터 친박계 강경그룹에선 4월 재·보선 결과가 나쁘면 김 대표의 거취가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얘기까지 흘리고 있다. 이런 상황에 대해 당내 쇄신파 의원들이 “계파이기주의는 당의 망조(亡兆)”라고 경고하고 나섰다. 망조란 표현이 예사롭지 않게 들린다.



김정하 정치국제부문 차장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