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상자 없는 축구대표팀, 결전지 캔버라에서 첫 훈련

축구대표팀이 아시안컵 결전지 호주 캔버라에 입성했다. 23명 전원 부상 없이 첫 훈련을 가뿐하게 소화했다.



대표팀은 6일 오후 캔버라 대킨 스타디움에서 두 시간동안 가벼운 훈련을 소화했다. 캔버라의 이날 낮 기온은 섭씨 27도로 최종 훈련지였던 시드니와 비슷했지만 햇살이 따가워 무더웠다. 그래도 선수들은 가벼운 러닝부터 시작해 스트레칭, 패스와 슈팅 훈련, 족구 등을 하면서 몸을 풀었다.



분위기도 화기애애했다. 당초 울리 슈틸리케 대표팀 감독은 이날 아시아축구연맹(AFC)의 방침에 따라 초반 15분만 훈련을 공개하려 했지만 모든 훈련을 공개했다. 무더위에도 선수들은 한 명 낙오없이 훈련을 소화했고, 표정도 밝았다. 가벼운 무릎 부상을 당했던 차두리(서울)뿐 아니라 소속팀 일정 때문에 늦게 합류한 기성용(스완지시티) 이청용(볼턴)도 이날 모든 훈련을 뛰었다.



반면 한국의 조별리그 첫 상대 오만은 초반 15분만 훈련을 공개했다. 최근 A매치 2경기에서 1무 1패에 그쳤던 오만은 보안을 유지하며 첫 경기를 준비했다. 폴 르 갱 오만대표팀 감독은 "한국이 우리보다 한 수 위다. 그래도 우리는 자신있다"며 한국전을 앞둔 각오를 짧게 전했다. 한국과 오만은 10일 오후 2시 캔버라 스타디움에서 아시안컵 조별리그 1차전을 치른다.



캔버라=김지한 기자 hans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