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재중 "스파이 고성희 키스신은 여운이 오래간다"

‘스파이 고성희’. [사진 일간스포츠]




 

‘스파이’ 고성희가 김재중과의 연기 호흡에 대해 언급했다.



‘스파이’ 고성희는 6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역삼동 호텔 리츠칼튼 서울에서 열린 KBS2 새 금요드라마 ‘스파이’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새 드라마에서 ‘스파이’ 고성희와 김재중은 연인으로 호흡을 맞췄다.



스파이’ 고성희는 “순수하고 인간적이며 스태프나 배우에게 상냥한 부분이 있어서 놀랐다. 애교도 많다. 사랑할 수밖에 없는 남자가 아닐까 싶다”고 김재중을 칭찬했다. 특히 ‘스파이’ 고성희는 앞으로의 호흡에 대해 “당연하다. 큰일 날지도 모른다”고 의미심장한 발언을 해 작품에 기대감을 높였다.



이어 김재중은 “키스신 비결은 따로 없지만 상대 배우들에 따라서 그림이 많이 바뀌는 것 같다”고 운을 뗐다. 김재중은 이어 “이번에 고성희와의 키스신은 정말 자연스럽고 사람한테 감동이 있다”며 “키스신이나 스킨십신이 끝나면 여운이 오래간다”며 웃었다. 김재중은 극중 최연소 국정원으로 발탁된 천재 에이스 요원 김선우 역을 맡았다.



한편 ‘스파이’는 이스라엘 드라마 ‘마이스’(MICE)를 원작으로, 전직 간첩인 엄마와 국정원 아들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오는 9일 오후 9시30분 첫 방송된다.



‘스파이’ 고성희과 김재중의 연기 호흡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스파이’ 고성희, 스킨십의 여운이 남는 건 무얼까?” “‘스파이’ 고성희, 어떤 여자지?” “‘스파이’ 고성희, 궁금한 묘령의 여잘세” “‘스파이’ 고성희, 긴 여운의 소유자” 등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스파이 고성희’. [사진 일간스포츠]



‘스파이 고성희’ ‘스파이 고성희’ ‘스파이 고성희’ ‘스파이 고성희’ ‘스파이 고성희’ ‘스파이 고성희’ ‘스파이 고성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