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우종 지명수배…'공중분해 위기' 코코엔터테인먼트 소속 연예인 누군지보니

‘김우종’ ‘김우종 지명수배’. [사진 중앙포토]




코코엔터테인먼트 대표 김우종 지명수배 소식이 화제다.



경찰이 수억원의 공금을 횡령해 해외로 달아난 코코엔터테인먼트 공동대표 김우종 지명수배에 나섰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지난 5일 업무상 횡령 혐의로 고소된 코코엔터테인먼트 김우종 공동대표에 대해 법원으로부터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지명수배했다고 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우종 지명수배와 관련 김우종 대표는 회삿돈을 빼돌려 지난해 11월 말쯤 미국으로 출국한 뒤 자취를 감췄다.



경찰은 해외로 도피한 김우종 대표가 귀국할 경우 바로 신병을 확보할 수 있도록 출입국관리사무소에 입국 시 통보를 요청했다.



경찰은 “범인이 범죄를 저지르고 해외로 도주할 경우 해외 도피 기간 동안 공소시효가 정지된다”고 설명했다.



앞서 코코엔터테인먼트는 지난달 18일 김우종 대표에 대해 수년간 회삿돈 수억원을 가로챈 혐의로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경찰은 코코엔터테인먼트 측이 제출한 증거자료와 계좌 내역 등을 분석하며 정확한 횡령 규모를 산출하고 있으며, 출입국관리사무소를 통해 해외 출국 사실을 확인했다.



코코엔터테인먼트는 개그맨 김준호씨가 공동대표를 맡은 개그맨 전문 연예기획사로 이국주·김준현·김대희·김원효·박지선·김영희씨 등 40여명이 소속돼 있다. 김우종 대표의 회삿돈 횡령으로 코코엔터테인먼트 소속 개그맨들과 매니저들의 출연료와 월급이 밀리면서 소속 개그맨들이 잇따라 전속계약을 해지했다. 현재 코코엔터테인먼트는 공중분해 위기에 처해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우종’ ‘김우종 지명수배’. [사진 중앙포토]



‘김우종’ ‘김우종 지명수배’ ‘김우종’ ‘김우종 지명수배’ ‘김우종’ ‘김우종 지명수배’ ‘김우종’ ‘김우종 지명수배’ ‘김우종’ ‘김우종 지명수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