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철기 "광범위한 대화 가능" 북한에 대화 수용 촉구

주철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은 6일 “(북한이) 대화의 장으로 나오길 진심으로 바라고 있다”며 북한을 향해 남북대화에 참여할 것을 촉구했다.

주 수석은 이날 서울 조선호텔에서 열린 경남대(박재규 총장)ㆍ북한대학원대학교 주최 연찬회에서 “북한이 신년사를 통해 대화에 진일보한 자세로 나와 의미 있게 평가한다”며 “빠르게 남북대화가 열리면 좋겠다고 생각하고 (북한이) 대화의 장으로 나오길 진심으로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남북 분단) 70년 동안 쌓인 오해가 한 번에 되겠느냐 싶지만 자주 만나 얘기할 때 문제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 것”이라며 “다양한 스포츠 교류나 남북한 언어 통일 작업, 이산가족 문제, 수자원 공동 이용 등 작은 통로가 모여 대통로가 될 것”이라고 했다.



주 수석은 특히 “통일준비위원회의 장점은 정부와 민간 대표가 함께 있어 광범위한 과제를 놓고 대화할 수 있다는 것”이라며 “통준위의 정부 부위원장과 민간 부위원장이 북측과 만나 통준위의 지위도 설명하고 (북측의) 이해를 다지면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지난해 12월 29일 통준위 명의로 북측에 당국간 대화를 제안했다.



북한 핵문제에 대해 주 수석은 “카자흐스탄은 핵을 포기하고 부강한 나라가 됐다. 북한도 그렇게 할 수 있다고 본다”며 “남북대화가 열리면 핵문제도 다룰 수 있다”고 말했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